김학균 배드민턴 감독 "올림픽 준비 긍정적…역대급 성적 낼 것"

작성자 정보

  • 하프라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파리 올림픽 전초전 마치고 귀국…아시안게임 때보단 아쉬움 남아

인터뷰하는 김학균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
인터뷰하는 김학균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

[촬영 홍규빈]

(영종도=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김학균(52)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이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한 막판 스퍼트를 다짐했다.

김 감독은 지난 2주간 싱가포르오픈과 인도네시아오픈에서 대표팀을 지휘한 뒤 11일 선수단과 함께 귀국했다. 두 대회는 대표팀이 올림픽에 출전하기 전 마지막으로 참가한 국제대회였다.

여자 단식 안세영(삼성생명)이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를 수확했고 여자 복식 이소희(인천국제공항)-백하나(MG새마을금고)가 인도네시아오픈을 제패다.

혼합복식 서승재(삼성생명)-채유정(인천국제공항)은 싱가포르오픈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전초전과 비교하면 다소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을 한 달 앞둔 8월 세계개인선수권에서 여자단식·혼합복식·남자복식 금메달, 여자복식 동메달이라는 역대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개인전 5개 종목이 열리는 이 대회에서 한국이 3개 종목을 제패한 것은 1977년 초대 대회 이래 처음이었다.

그리고 한국은 여세를 이어가 아시안게임을 금메달 2개(여자단식·여자단체), 은메달 2개(남자복식·여자복식), 동메달 3개(여자복식·혼합복식·남자단체)로 마무리했다.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최대 성과였다.

배드민턴 국가대표 귀국
배드민턴 국가대표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2관왕에 오른 배드민턴 안세영과 김학균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3.10.8 mon@yna.co.kr

그러나 김 감독은 조바심을 내지 않았다.

그는 "마지막 테스트에서 성적을 내지 못한 종목도 있지만, 현재로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 "올림픽까지 남은 40여일 동안 세밀하게 갖춰야 할 부분을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올림픽에 맞춰 (훈련)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선수들의 상태는 100%가 아니다. 현재 70∼80%로 판단한다"면서 "마지막 20∼30%는 세밀한 전술·전략적인 부분으로 잘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안게임에서 무릎을 다쳐 통증을 안고 있는 안세영에 대해선 "계속 좋아지는 상태다. 본인도 스트레스가 해소된 것 같고 많이 안정됐다"고 진단했다.

이소희-백하나,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있는 여자복식에 대해선 "전술을 다양하게 소화하지 못해 전영오픈 이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는데, 자기들만의 전술이 더 다양하게 갖춰진다면 올림픽에서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했다.

서승재가 병행하는 남자 복식, 혼합 복식이 주춤한 것에 대해선 체력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남자복식 서승재-강민혁(세계랭킹 4위)은 싱가포르오픈 8강에서 탈락했고 인도네시아오픈 32강에선 세계 15위 팀에게 가로막혔다.

김 감독은 "승재는 현재 두 게임을 뛸 수 있는 체력이 갖춰져 있다"면서 "(다만) 전술적인 대처 능력이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고, (종목별) 파트너십에서 약간 혼동하는 점이 가끔 보인다"고 짚었다.

김 감독은 올림픽 예상 성적을 묻자 "좋은 성적을 내야죠"라고 웃으며 말한 뒤 "역대(급으)로 좋은 성적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인터뷰 하는 김학균 감독
인터뷰 하는 김학균 감독

(영종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전영오픈를 마친 김학균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이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3.3.21 jieunlee@yna.co.kr

bingo@yna.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21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