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하프라인 특별이벤트


슈투트가르트, 마인츠에 3-1 승리…코리안 더비서 정우영 판정승

작성자 정보

  • 하프라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슈투트가르트 3번째 골 넣은 운다브
슈투트가르트 3번째 골 넣은 운다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무대를 누비는 태극전사 간 맞대결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이 판정승을 거뒀다.

정우영이 뛰는 슈투트가르트는 12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MHP 아레나에서 열린 이재성의 소속팀 마인츠와의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정우영은 슈투트가르트가 3-1로 승기를 굳혀가던 후반 34분 데니스 운다브 대신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이재성은 마인츠가 전반까지 0-2로 뒤진 가운데 후반전 시작과 함께 투입돼 역시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뛰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function googleBodyAd(conBoxName, conPosName, adCodeID) { var adBodyBox = document.querySelector(conBoxName); var adBodyPos = document.querySelector(conPosName); console.log(adBodyPos, adBodyBox); if (adBodyPos){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adCodeID); }); } else if (adBodyBox) { setTimeout(function(){ googleBodyAd('.article-ad-box .area01','.article .article-ad-box .area01','div-gpt-ad-1588124879138-0'); googleBodyAd('.article-ad-box .area02','.article .article-ad-box .area02','div-gpt-ad-1666334838950-0'); } , 1000); } })();

이재성과 정우영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의 일원으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 참가했다가 대표팀이 4강에서 탈락하면서 소속팀으로 복귀, 50여일 만에 리그 경기를 소화했다.

3연승을 달린 슈투트가르트(승점 43)는 레버쿠젠(승점 55), 바이에른 뮌헨(승점 50)에 이은 리그 3위를 유지했다. 마인츠(승점 12)는 강등권인 17위에 머물렀다.

슈투트가르트는 전반 추가시간 막시밀리안 미텔슈테트, 제이미 레벨링의 연속골로 앞서나갔다.

마인츠는 흐름을 바꾸고자 후반 시작과 함께 이재성을 투입했다.

이재성은 패스 성공률 92%를 기록하고 득점 기회를 2차례 창출해내는 등 빼어난 활약을 펼쳤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슈투트가르트는 후반 28분 운다브가 왼쪽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중앙으로 돌파해 날린 오른발 슈팅으로 3-0까지 달아났다.

마인츠는 후반 31분 뤼도비크 아조르크의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141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