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하프라인 특별이벤트


판잔러, 남자 자유형 100m 세계신…중국, 남자 계영 400m 우승

작성자 정보

  • 하프라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계영 첫 주자 판잔러, 46초80의 세계 신기록 세워

'남자 계영 400m 챔피언' 중국의 세리머니

(도하 로이터=연합뉴스)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계영 4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판잔러(19·중국)가 남자 자유형 100m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판잔러는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계영 400m 결승에 중국 첫 대표팀의 영자로 나서 46초80에 레이스를 마쳤다.

수영에서는 계영 첫 주자의 기록을 '개인 기록'으로 공인한다.

판잔러는 다비드 포포비치(19·루마니아)가 2022년 8월 세운 46초86을 0.06초 당기며 새로운 세계 기록의 새 주인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function googleBodyAd(conBoxName, conPosName, adCodeID) { var adBodyBox = document.querySelector(conBoxName); var adBodyPos = document.querySelector(conPosName); console.log(adBodyPos, adBodyBox); if (adBodyPos){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adCodeID); }); } else if (adBodyBox) { setTimeout(function(){ googleBodyAd('.article-ad-box .area01','.article .article-ad-box .area01','div-gpt-ad-1588124879138-0'); googleBodyAd('.article-ad-box .area02','.article .article-ad-box .area02','div-gpt-ad-1666334838950-0'); } , 1000); } })();

지난해 가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작성한 46초97의 종전 개인 최고 기록은 무려 0.17초나 줄였다.

판잔러에 이어 지신제, 장잔숴, 왕하오위가 역영한 중국은 3분11초08로, 3분12초08의 이탈리아를 제치고 우승했다. 3위는 3분12초29에 레이스를 마친 미국이었다.

아시아 국가가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낸 건 이번 대회 중국이 처음이다.

중국, 도하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400m 우승
중국, 도하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400m 우승

(도하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선수들이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계영 400m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파리 올림픽 개막을 약 5개월 앞두고 열리는 이번 도하 세계선수권에는 수영 스타들이 대거 불참했다.

전통의 수영 강국도 계영 종목에 힘을 뺄 수밖에 없었다.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400m에서 3분10초16으로 우승한 호주는 아예 도하 대회 이 종목에 불참했다.

이탈리아와 미국은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와 같은 순위에 자리했지만, 기록은 뚝 떨어졌다. 지난해 이탈리아는 3분10초49, 미국은 3분10초81을 기록했다.

후쿠오카에서 3분11초38로 4위를 했던 중국은 상대가 힘을 뺀 사이에 기록을 더 높여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400m 챔피언에 올랐다.

판잔러는 남자 자유형 100m 세계 신기록을 세워 상금 3만 달러(약 4천만원)도 챙겼다.

그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기록을 노리고 경기에 출전한 건 아니다. 오늘 내게 중요한 건, 팀의 결과였다"며 "다음 목표는 더 빠르게 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2022년 부다페스트와 2023년 후쿠오카 대회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연거푸 4위에 그쳐 시상대에 서지 못한 판잔러는 이번 대회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12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피해보장 보증업체